●탈출 용암분출 고마시 200만 콩고 화산 폭발, 부추공고 산 주민들

 콩고 화산 폭발 주민들의 탈출 집단만한 용암 덩어리가 도로에 가득하고 용암이 대도시 근처에서 멈추는 이미지, BBC, 로이터, 네이버 뉴스

아프리카 인구 5610만의 국가 콩고에서 화산이 폭발했다는 소식입니다.

활화산으로 알려진 니라금강산에서 5월 22일 토요일 거의 20년 만에 대규모 화산폭발을 일으켜 적막이 흐르던 밤하늘을 종말이 온 듯 강렬한 붉은색으로 물들였고, 이에 200만 인구의 대도시인 고바에서 당황한 주민들이 대피하고 있는데, 폭발로 내뿜은 용암이 주요 고속도로를 뒤덮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 사상자에 대한 내용은 없지만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미 대규모 용암이 북부 키부지방 베니시와 고려 사이를 잇는 고속도로를 뒤덮고 있다고 주택만한 용암의 영상과 목격담을 전하면서 많은 주민들이 정부로부터 명령이 떨어지기 전에 이미 탈출을 시도한 상황에서 일부 주민들은 활화산 폭발 징후를 주민들에게 경고하지 않은 정부를 비난하고 있다.● 200만 인구의 고마에 10킬로 떨어져

영상을 전송한 콩고인들이 피난하는 주민들을 보며 걱정스럽다고 말을 계속하는 상황, 인구 200만 명이 거주하는 고마시에서 6마일(10km) 떨어진 빌룽가 국립공원의 고고산에서 높은 용암분수가 분출되고, 두껍고 거대한 붉은 구름이 고마시에서 보일 정도로 가까운 위치에서 폭발했다고 합니다. 그동안 다행스럽게도 고속도로와 도로를 따라 흐르던 용암이 인구 밀집지역인 고마시까지 닿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해서 폭발 다음날 오전까지 약 10회의 약한 지진이 감지되었다고 합니다.19년 전 마지막 분화

2002년(1월 17일 분출) 지금으로부터 19년 전 니라금강산 마지막 분화로 250명이 사망하고 공항 활주로는 용암에 뒤덮인 채 처참한 화산폭발의 피해를 남겼다고 합니다.

당시의 폭발로 12 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집을 잃고 마을을 헤매는 지경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번 사태에서도 콩고 정부는 피난 계획이 준비되었다고 말하고 있었지만, 공식적인 발표는 화산 폭발이 일어난 몇 시간 후에 나왔고, 이미 많은 사람들이 마을 외곽의 르완다 지대를 건너기 위해 도보로 도망쳤습니다.르완다에 피난한 사람만 3,000명 이상의

르완다 이민 당국에 의해 매트리스와 개인 소지품을 가지고 피난한 약 3000명의 콩고인이 화산 분화를 피해 르완다 국경 지대를 통해 근처의 고지대로 넘어왔다고 합니다.

오마 상공을 정찰 비행하는 임무를 맡은 유엔 평화유지군의 트윗에 따르면 용암이 오마시로 향하고 있는 것은 아닌 것 같지만 우리는 계속 경계해야 합니다.피해현황.

주거지 인근 담장보다 더 높아진 용암의 사상자에 대한 보고는 아직 없지만 고속도로 일부가 용암으로 덮여 있고 와라비시의 대부분의 전력이 두절된 상태에서 통신도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용암에 타오르는 집이 두려워 대피했던 사람들 중 일부가 잠잠해진 것으로 판단하고 다시 주거지로 돌아왔지만 화산 폭발 이후인 오전까지 당국의 공식 발표가 없어 숨막히는 상황이라고 피해 주민들은 전합니다.

BBC 인터뷰에 응한 주민: 리처드 바흐디 “나는 집 밖에서 하늘이 붉어지는 것을 보았습니다 매우 걱정입니다 2002년에도 같은 화산 폭발로 당시 화산이 우리의 모든 집과 재산을 앗아갔습니다. 그래서 더 무섭습니다. “